/img/sub/sub_img05.jpg
신자 사진자료실 Photo Gallery
윤동주 문학관에서 시인의 내면과 시세계를 만나다 ..
미라보
Date : 2013.09.13



     
 
DSC05561.JPG
 
 
 
  별  헤는  밤
 
 
계절이  지나가는  하늘에는
 
가을로  가득  차  있습니다
 
 
 
나는  아무  걱정도  없이
 
가을  속의  별들을  다  헤일  듯  합니다
 
 
 
가슴  속에  하나  둘  색여지는  별들
 
이제  다  못세는  것은
 
쉬이  아픔이  오는  까닭이오
 
내을  밤이  오지  않는  까닭이오
 
아직  나의  청춘이  다하지  않은  까닭입니다
 
 
 
별  하나에  추억과
 
                 사랑과
 
                 쓸쓸함과
 
                 동경과
 
                 시와
 
                 어머니,  어머니
 
 
 
어머님,  나는  별  하나에
 
아름다운  말  한  마디씩  불러봅니다
 
            1941.  11.  5
 
                                                               
 
 
                                                              
DSC05572.JPG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  라는  시집으로  우리에게  영원한  동경의  연인을  기리는
 
종로구  홍지동  청와대  뒷편  언덕에  윤동주  문학관이  생겼습니다.
 
윤동주  민족시인이  연희전문  문과  시절  소설가  김송의  집에서  하숙을  하며
 
인왕산에  자주  올라  시정을  다듬었다고  하지요.
 
그  때  시인의  주요  작품인  별  헤는  밤,  자화상,  또  다른  나의  고향 등등
 
그런  인연으로  종로구에서  용도  폐기된  청운  수도가압장과  물탱크를  최대한  원형을  유지하며
 
개조하여  그  제  1 관은  시인의  작품이  실린  잡지들과  사진과  연혁들 ..
 
제  2 관은  열린  우물 ..  이라는  명제로  그의  대표작  자화상에  등장하는  우물을  모티브  삼아
 
버려진  물탱크  윗  부분을  덜어내고  하늘과  별들이  쏟아지는  공간으로 ...
 
제  3 관은  닫힌  우물 ..  이라는  명제로  또다른  물탱크에  물이  담겼던  흔적들을  그대로  보존하며
 
그  공간에서  옛날  소학교  시절  사용하던  작은  나무  의자에  앉아  시인의  일생과  시를  담은
 
영상물을  감상하는  조용한  침묵의  공간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2012년  대한민국  건축  대상에  수상의  영광을  함께  하였다고  합니다.
 
 
 
 
 DSC05573.JPG
 
 
 
  
리스트
/img/top.gif
  • 흑백로고
  •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로 498 ㅣ TEL 031-780-1114 l FAX : 031-7801-109
    COPYRIGHT (c) 2013 ST.JOHN'S CATHOLIC CHURCH ALL RIGHTS RESERVED.